레이더M 뉴스

이마트, 기관 수요 바탕으로 회사채 '흥행'

기사입력 2018.04.04 20:00:20 | 최종수정 2018.04.09 10:37:49

올해 첫 회사채 발행에 나선 이마트가 2배가 넘는 수요를 확보했다.

4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이날 진행된 총 3000억원 규모의 이마트 회사채 수요예측에서 만기별로 3년물 1000억원 모집에 3800억원을, 5년물 2000억원 모집에 3600억원의 금액이 몰렸다. 이마트는 발행 금액을 4000억원까지 증액할 수 있지만 시장에서는 증액 없이 발행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 발행은 KB증권과 NH투자증권에서 대표주간을 맡았다. 조달한 금액은 기존 회사채와 기업어음 상환에 사용될 예정이다.

회사채 발행시장에 훈풍이 이어지며 1년만에 시장에 나온 이마트도 원하던 결과를 얻었다. 이번 발행 이전 이마트의 마지막 회사채 발행은 지난해 1월이었다. 당시에도 총 3000억원을 조달할 계획이었으나 연초효과를 타고 수요예측에서 1조가 넘는 금액이 몰리자 4300억원으로 발행금액을 늘렸다. 오랜만에 복귀한 회사채 시장이지만 실적 상승세를 바탕으로 투자자들의 인기를 끌었다. 지난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상승한 반면 차입금은 줄어드는 모습을 보였다. 할인점 업황은 좋지 못하지만 선도적인 시장지위와 선제적 온라인 사업 진출 등으로 성과를 거뒀다.

이마트의 회사채에는 AA+라는 최상급 신용등급이 부여된 만큼 안전자산을 찾는 기관투자자들이 특히 관심을 보였다. IB업계 관계자는 "전통적 회사채 투자자인 연금과 공제회에서 투자가 많았다"고 밝혔다.

[정희영 기자]

[ⓒ 매일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